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롯데케미칼, 2분기 영업이익 전년比 90%↓…"코로나 여파"(상보)
롯데케미칼 미국 공장 전경 © 뉴스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롯데케미칼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32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90.5% 감소했다고 7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2조68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2.1% 줄었다. 당기순이익은 306억원을 기록했다.

롯데케미칼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전방산업의 수요 약세와 대산공장 사고로 인한 기회 손실 및 일회성 비용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다만 856억원의 영업손실를 기록한 지난 1분기와 비교해선 흑자로 전환했다.

회사 측은 "매출액은 전 분기 대비 18.1% 감소했지만 저가 원재료의 투입 및 주요 제품의 수요 회복세에 따라 전 분기 대비 개선된 실적을 보였다"고 밝혔다.

부문별로 보면 기초소재사업은 매출액 1조4501억원과 영업이익 69억원을 기록했다.

대산공장 사고에 따른 판매 물량 감소와 유가 하락에 따른 제품가 하락으로 1분기에 이어 어려운 상황이 지속됐지만, 저가 원재료 투입 및 일부 제품 수요의 회복으로 수익성 개선이 이뤄졌다.

첨단소재사업은 매출액 7226억원, 영업이익 243억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미주 및 유럽 지역 주요 고객사의 공장 가동률 조정으로 인해 매출 및 수익성이 전 분기 대비 감소했다.

롯데케미칼타이탄은 매출액 4432억원, 영업이익 326억원을 기록했다. 1분기 정기보수 이후 안정적인 공장 운영 및 저가 원료 투입에 따른 효과로 매출 및 영업이익이 확대됐다.

롯데케미칼의 미국 법인인 LC USA는 매출액 997억원, 영업손실 128억원을 기록했다. 미국 내 단기적인 에탄 수급 불균형으로 에탄 가격 급등 및 주요 제품 수요 약세로 적자 전환했다.

하반기 실적전망에 대해 롯데케미칼 측은 "대산공장 사고에 따른 기회비용 손실이 전 분기에 이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2분기 반영된 일회성 비용 제거와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주요 제품 수요 증가 등으로 상반기 대비 개선된 실적을 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산공장의 연내 재가동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며, 하반기 원가 경쟁력 제고를 통해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회복하고 고부가 제품 및 친환경 제품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