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동차
폭스바겐, 럭셔리 SUV '투아렉 4.0 V8 TDI' 출시…1억2161만원
'신형 투아렉 4.0 V8 TDI(폭스바겐코리아 제공)© 뉴스1


 폭스바겐코리아가 럭셔리 플래그십 SUV인 '신형 투아렉 4.0 V8 TDI(The new Touareg 4.0 V8 TDI)'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하고 판매에 돌입한다고 20일 밝혔다.

폭스바겐 신형 투아렉 4.0 V8 TDI는 4.0ℓ(3956 cc) V8 엔진을 장착했다. 동력성능은 최고 출력 421마력, 최대 토크 91.8kg.m (900Nm, 1250rpm~3250rpm)로 강력한 힘을 낸다. 제로백 시간은 4.9초다. 최고 속도는 시속 250㎞로 안전 속도로 제한한다.

신형 투아렉 4.0 V8 TDI에는 강력한 성능에 걸맞은 주행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해 Δ액티브 롤 스태빌라이제이션 Δ올 휠 스티어링 시스템을 탑재했다.

또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최대 130미터까지 사람 및 동물 등의 체온을 감지해 전방의 위험을 파악할 수 있는 Δ나이트 비전 기능, 다른 운전자에게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폭넓은 야간 시야를 확보할 수 있는 ΔIQ. 라이트-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 시스템'을 폭스바겐 모델 중 최초로 탑재했다.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IQ. 라이트-LED 매트릭스 헤드라이트는 현존하는 헤드라이트 시스템 중 가장 발전된 시스템이다. 인텔리전트 라이트 모드와 다이내믹 라이트 어시스트를 결합해 다른 운전자들에게는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더 넓은 범위를 더욱 밝게 비춰줄 수 있다.

폭스바겐 최초로 야간 주행 보조 시스템인 '나이트 비전(Night Vision)을 탑재했다. 나이트 비전은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 최대 130미터까지 사람이나 동물 등의 체온을 감지해 디지털 콕핏 혹은 헤드업 디스플레이를 통해 운전자에게 경고 해준다.

 

 

 

 

 

 

'신형 투아렉 4.0 V8 TDI(폭스바겐코리아 제공)© 뉴스1

신형 투아렉 4.0 V8 TDI 차세대 에어 서스펜션과 액티브 롤 스태빌라이제이션, 올 휠 스티어링 시스템을 기본으로 탑재해 주행 안정성과 안락한 승차감도 제공한다.

특히 뒷바퀴가 앞바퀴와 함께 조향 되는 올 휠 스티어링 시스템은 저속 주행 시에 투아렉의 회전 반경을 소형차 수준으로 줄여주어 좁은 골목길이나 주차장을 빠져나가거나 유턴을 할 때에 매우 유용하다. 고속 주행 시에는 차량의 안정적인 차선 변경을 가능하게 해준다.

신형 투아렉 3.0 TDI V6모델에 탑재됐던 이노비전 콕핏을 4.0 TDI V8 모델에도 기본으로 탑재했다. 12.3인치 디지털 콕핏 과 15인치 디스커버 프리미엄 인포테인먼트 터치스크린이 경계감 없이 연결된 이노비전 콕핏은 운전자에게 넓은 개방감을 준다.

 

 

 

 

 

 

 

 

 

'신형 투아렉 4.0 V8 TDI(폭스바겐코리아 제공)© 뉴스1

신형 투아렉 4.0 V8 TDI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 (ADAS)도 전 라인업에 기본으로 탑재했다. Δ전방 크로스 트래픽 어시스트 Δ프로액티브 탑승자 보호 시스템 Δ보행자 모니터링 시스템 Δ전방 추돌 경고 및 긴급 제동 프론트 어시스트 Δ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Δ스탑 앤 고 Δ레인 어시스트 Δ트래픽 잼 어시스트 등이다.

신형 투아렉 4.0 V8 TDI 프레스티지 및 투아렉 4.0 V8 TDI R-Line의 가격은 부가세 포함 및 개별소비세 인하를 반영해 각각 1억2161만원, 1억2556만원이다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 부문 사장은 "동시대 가장 진보적인 럭셔리 SUV를 표방하는 투아렉의 라인업에 V8 엔진을 추가해 폭스바겐의 위상이 대폭 상승될 것"이라며 "8기통 디젤 엔진의 진가를 즐길 수 있는 마지막 에디션이라는 점에서 한국 자동차 애호가들의 큰 관심을 모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번 신형 투아렉 4.0 V8 TDI 프레스티지 및 투아렉 4.0 V8 TDI R-line 등 2종을 추가함으로써 기존 투아렉 3.0 V6 TDI 3종에 더해 총 5종의 라인업을 확보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