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동차
르노삼성 노조, 조합원 투표 결과 민주노총 가입 무산
르노삼성 부산공장. (르노삼성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 지도부가 재추진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가입이 조합원 총투표 결과 부결됐다.

11일 르노삼성 노사에 따르면 9~10일 이틀간 진행된 조합원 찬반 투표에서 투표 인원 1907명(전체 조합원 1983명) 중 1158명(60.7%)이 찬성했다. 안건 통과를 위해서는 조합원 과반수가 투표하고, 3분의 2(66.6%)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르노삼성 노조의 민주노총 가입은 현 집행부가 추진한 것이다. 지난 2018년 말 취임한 박종규 노조위원장은 민주노총 가입 의사를 여러 차례 밝혀왔다.

박 위원장은 지난 3월에도 민주노총 가입을 추진했으나 일부 조합원들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노사가 진행 중인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된다. 당장 현 집행부의 임기가 10월 종료되고 이후 신임 지도부를 선출해야 하므로 올해 임단협 교섭은 해를 넘길 가능성이 제기된다.

노조는 기본급 월 7만1687원 인상과 700만원 규모 일시금 지급 등을 요구하고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