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은행
농협은행, 금융권 최초 불완전판매 점검에 AI(인공지능) 도입
© 뉴스1


(서울=뉴스1) 송상현 기자 = NH농협은행은 금융권 최초로 인공지능(AI) 기술 기반의 RPA(로봇프로세스자동화) 시스템으로 ‘투자상품 불완전판매 점검 고도화 프로젝트’를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농협은행 WM사업부와 디지털전략부의 협업으로 이뤄진 이번 프로젝트는 기존 인력에 의존한 점검업무를 자동화 로봇으로 대체해 불완전판매 탐지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인공지능 기반 자동화 로봇은 매일 전국 영업점에서 발생하는 수천건의 투자상품 거래신청서를 점검해 서류 불비항목 추출, 미흡사항 영업점 전달 및 보완 등 불완전판매 사후관리에 활용된다. 점검 결과는 직원 교육 자료로도 활용된다.

손병환 행장은 “이번 자동화 시스템 도입으로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투자상품 판매사의 불완전판매에 대한 고객들의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RPA를 비롯한 디지털 신기술을 적극 활용해 고객중심 디지털휴먼뱅크 구현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