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적자 벗어나지 못한 에쓰오일…3분기 영업손실 92억원(상보)
에쓰오일 온산공장 전경 © News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상반기에 막대한 손실을 본 에쓰오일이 3분기에는 점차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지만 적자를 벗어나진 못했다.

에쓰오일은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9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적자 전환했다고 2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3조899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5% 줄었으며, 당기순이익은 302억원으로 41.3% 감소했다.

실적은 시장 예상에 미치지 못했다. 금융정보 서비스 기업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에쓰오일은 3분기에 1417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관측된 바 있다.

다만 코로나19 여파가 거셌던 전 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액은 4474억원(13%) 늘었고 영업손실은 1550억원 축소돼 점차 회복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대해 에쓰오일 측은 "일부 정제설비의 정기보수에 따라 원유처리 물량이 축소해 판매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제품 판매가의 상승으로 매출액도 늘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공장의 정기보수 확대 및 마이너스 정제마진이 지속됐지만, 수요의 점진적인 회복세 속에 재고 관련 이익 및 적극적인 이익 개선 활동을 바탕으로 영업손실 규모를 전분기 보다 줄였다"고 밝혔다.

당기순이익도 영업손실 규모 축소 및 영업 외 이익의 증가로 3분기만에 흑자전환 했다.

 

 

 

에쓰오일 아로마틱 공장 전경. © News1


사업 부문별로 보면 정유 부문은 2조9910억원의 매출액과 576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에쓰오일 측은 "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재확산되면서 항공유를 포함한 중간유분 제품을 중심으로 수요 회복이 제한돼 3분기에도 정제마진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석유화학 부문은 6425억원의 매출액과 483억원의 영업손실을 거뒀다.

파라자일렌은 부진한 수요가 지속되면서 스프레드가 전 분기 대비 하락했고, 벤젠도 수요 급락과 공급과잉으로 스프레드가 하락세를 지속했다.

폴리프로필렌(PP)은 포장재 및 섬유용 수요가 공급 증가를 상쇄하면서 스프레드가 양호한 수준을 유지했다. 프로필렌옥사이드(PO)는 역내 설비 정기보수로 공급이 감소하는 가운데 수요가 증가해 스프레드가 큰 폭으로 상승했다.

윤활기유 부문은 2656억원의 매출액과 966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둬 매출액이 가장 적었음에도 정유와 석유화학의 부진을 상쇄했다.

4분기 전망과 관련해 정유 부문은 동절기를 앞두고 등유 및 경유의 수요 증가로 정제마진 개선이 기대되지만,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개선 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내다봤다.

석유화학 부문의 경우 파라자일렌은 재고 및 공급 과잉으로 마진 상승이 제한적이며, 벤젠은 공급 감소와 다운스트림 제품의 마진 상승 영향으로 스프레드가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PP 스프레드는 지속적인 수요로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며, PO 스프레드는 역내 주요 설비들의 정기보수에 따른 공급 감소와 견조한 수요로 인해 강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윤활기유 스프레드는 아시아 지역 내 고급 윤활기유의 수요 증가와 주요 설비들의 정기보수에 따른 공급 제한으로 현재의 견조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