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기보, 中企 '안전인프라보증' 도입…1천억 규모 지원 확대
김영춘 기술보증기금 이사(왼쪽부터), 송병춘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경영이사, 박성훈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안감찬 부산은행 부행장, 이장훈 한국산업단지공단 부산본부장이 10일 부산 기술보증기금 본사에서 업무협약을 진행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 뉴스1


 기술보증기금이 중소기업 및 고령취업자 산업안전 혁신을 위한 맞춤형 지원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안전인프라보증'을 새롭게 도입한다.

기보는 10일 부산 본사에서 부산광역시, 부산은행,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 한국산업단지공단과 '중소기업 및 고령취업자 산업안전 혁신을 위한 맞춤형 지원체계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안전인프라보증은 Δ노후설비 교체 Δ안전설비 도입 Δ안전전문인력 채용 등 안전사고 예방과 산업안전 혁신에 소요되는 자금을 지원하는 상품이다. 기보는 앞으로 안전인프라보증에 대해 '보증비율 최대 100%까지 상향', '보증료 0.2%포인트 감면' 등 우대조건으로 안전분야에 대해 1000억원 규모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번 협약에 따라 기보는 안전취약기업 및 우수기업에게 안전인프라보증을 지원하고, 위험성 평가컨설팅 수요기업을 안전보건공단에 추천한다. 안전보건공단은 보증지원 대상기업을 기보에 추천하고 기보로부터 추천받은 기업에 대해 위험성 평가컨설팅을 무상지원한다.

부산시는 보증지원 기업에 대해 이자를, 부산은행은 보증료를 지원해 기업의 금융비용 부담을 완화한다. 한국산업단지공단은 보증대상 기업을 추천해 중소기업의 안전경영 인식 제고에 앞장서기로 했다.

김영춘 기보 이사는 "이번 협약으로 유관기관과의 맞춤형 지원체계 구축을 통해 중소기업의 산업안전 환경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안전경영 확산을 통한 사회적 가치 실현을 위해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