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냉동유통 필수인 화이자 백신…SK 투자한 한국초저온 '관심'
한국초저온 전경 A동(SK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문창석 기자 = 다국적 제약사 화이자가 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3상이 진행되는 가운데 SK㈜가 이를 유통할 수 있는 물류기업의 2대 주주인 것으로 나타나 관심이 쏠린다.

SK는 지난 1월 한국초저온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는 벨스타 수퍼프리즈(Belstar Superfreeze)에 약 250억원을 투자해 지분 20%를 확보한 2대 주주라고 12일 밝혔다. SK는 125억원을 추가 투자할 수 있는 선택권도 갖고 있다.

화이자 백신은 영하 70℃ 이하의 초저온 상태에서 유통해야 하는데, 국내에서 이 조건을 맞출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춘 물류기업은 한국초저온이 유일하다는 평가다.

화이자 백신이 차질 없이 패스트트랙으로 시판 허가를 받을 경우 이르면 내년 2분기부터 초저온 유통망을 통해 공급이 개시될 전망이다.

SK에 따르면 한국초저온은 영하 162도의 초저온 환경에서 약화된 천연가스를 다시 기체 형태로 가공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냉열을 저온 물류용 냉매로 재활용할 수 있다.

이를 통해 폐기된 액화천연가스(LNG) 냉열을 재활용할 수 있고, 기화에 사용된 바닷물을 바다에 방류해 발생할 수 있는 환경오염을 방지할 수 있다. 전기요금도 기존의 전기 냉장 방식보다 최대 70%까지 절감할 수 있어 원가경쟁력도 있다.

한국초저온은 지난해 4월 경기도 평택시 오성산업단지 내 2만8000평 대지에 현대식 저온 물류센터를 준공해 6월부터 가동 중이다. 올해부터는 국내 최대 규모로 설립 예정인 인천 초저온 복합 물류센터 개발 사업에도 참여하는 등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인천 송도 LNG터미널 인근 부지에 콜드체인 클러스터를 조성할 경우 일부 부지를 화이자 백신 등 의약품 보관 전용 물류센터로 건립하는 방안도 가능하다.

SK는 지난 2017년 글로벌 물류기업인 ESR(E-Shang Redwood Group)에 투자하면서 물류사업에 진출했다. 최근 전자상거래가 증가하면서 보유 지분 가치는 2년 만에 2배로 뛰었다.

SK 관계자는 "화이자 백신이 국내에 유통되기 위해선 한국초저온의 인프라를 활용하는 것 외에 다른 옵션이 없을 것"이라며 "SK가 추가 투자 옵션도 확보하고 있어 고부가 초저온 유통망에 투자했던 수혜를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