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호암 이병철 회장 33주기 추도식…이재용 부회장 참석
이재현 CJ그룹 회장과 일행이 탑승한 차량 행렬이 19일 오전 경기도 용인시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선대 회장의 32주기 추도식 참석을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19.11.19/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호암 이병철 삼성그룹 창업주 선대회장의 33주기 추도식이 19일 오전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지난해에 이어 참석했다.

이재용 부회장을 비롯해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은 이날 오전 11시 추도식에 참석해 참배를 한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전 10시40분쯤 경기도 용인 호암미술관 인근 선영에서 열린 32주기 호암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 부회장과 일가를 태운 검은색 고급 밴 두 대는 외부인 출입통제 구역을 지나 그대로 호암미술관 안으로 들어갔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추도식에 참석했다. 이 부회장은 2014년 이 회장이 쓰러진 이후부터 사실상 총수일가를 대표해 추도식에 참석해왔다. 하지만 30주기였던 2017년에는 '국정농단' 사태로 구속 수감되면서 참석하지 못했다.

지난 2018년에는 베트남 출장 때문에 공식 추도식 날짜인 11월19일에 참석하지 못하고 1주일 앞서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들과 함께 선영을 찾았다.

삼성 총수 일가가 추도식을 가진 후 오전 11시30분부터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주요 계열사 사장급 이상 CEO(최고경영자)들도 선영을 찾아 선대회장의 창업정신을 기릴 예정이다.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을 비롯해 권오현 종합기술원 회장, 윤부근 부회장 등 삼성전자를 비롯해 삼성물산 등 삼성의 주요 계열사 사장단이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가와는 별개로 '범삼성가'인 CJ그룹과 한솔그룹도 이날 별도로 선영을 찾아 호암을 기린다. 2012년 삼성과 CJ가 분쟁을 벌인 이후 각 그룹의 총수 일가는 서로 다른 시간에 추도식을 해왔다.

CJ에서는 이재현CJ그룹 회장 내외가 오전 9시45분쯤 추모를 위해 선영을 찾았다. 범삼성가인 신세계에서는 오후에 차정호 신세계백화점 대표와 강희석 이마트&SSG닷컴 대표만 추도식에 참석한다. 조동길 한솔그룹 회장은 사장단과 함께 오후에 방문할 예정이다.

추도식과 별도로 진행되는 고인의 기제사는 호암의 장손인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이날 오후에 지낼 예정이다. 이 회장은 2010년까지 생전 고인이 살았던 서울 장충동 자택에서 제사를 지냈으나 2011년부터 서울 중구 필동 CJ인재원으로 장소를 옮겼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