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증권
여의도 현대차증권 직원 1명 코로나 확진…해당층 잠정 폐쇄
현대차투자증권 사옥 전경. (현대차투자증권 제공) © News1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 서울 여의도에 있는 현대차증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25일 "직원 1명이 지난 24일 보건당국으로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확진자가 발생한 층을 잠정 폐쇄하고 같은 층에 근무하는 직원들은 전원 재택근무 및 분산근무 체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해당 층은 전략PI실, 재경실, 기획실 등이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 발생시에 대비해 콘트롤타워를 중심으로 선제적으로 분산 및 재택근무를 시행중이며 현재 정상적으로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며 "보건당국의 조치에 적극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