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SH공사 본사 이전 본격 추진…2024년 이전 목표
SH공사 신사옥 조감도. © 뉴스1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 본사 이전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지난 25일 제17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를 개최하고 서울 신내2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지구단위계획 결정은 SH공사 이전건립을 위한 것이다. 부지 용도를 2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바꾸게 된다. 기존 학교(고등학교) 부지를 폐지하고 완충녹지 위치도 바꾼다.

강남구 개포동에서 중랑구 신내동으로 이전하는 SH공사 신사옥은 지상층 연면적 4만㎡ 이상의 업무시설과 근린생할시설 등 부대시설들로 구성된다.

사옥뿐 아니라 부족한 동북권역의 문화시설 확충과 지역주민들의 문화혜택 증대를 위해 600석 규모의 공연장도 함께 건립한다. 건축물 내 커뮤니티공간, 주차장 등을 지역 사회와 공유하는 등 공사 사옥을 지역과 함께 호홉하는 공간으로 조성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내년 건축설계 공모를 거쳐 2022년 착공, 2024년도에 준공 및 청사 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서울신내2 지구단위계획 결정은 서울시의 강남북 균형발전 정책의지를 명확히 보여준 것"이라며 "향후 서울주택도시공사의 이전이 차질 없이 추진되어 지역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강·남북 균형발전을 위한 타 공공기관 이전계획들도 추진에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인재개발원은 강북구 수유영어캠프로, 서울연구원은 서울혁신파크로 옮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