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이주열 한은 총재, '고공행진' 주식시장에 경고…"작은 충격에도 흔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주재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한국은행 제공) 2021.1.15/뉴스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최근 주가가 치솟고 있는 주식시장에 대해 작은 충격에도 투자자의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며 수차례 우려를 표했다.

이 총재는 15일 한은 금융통화위원회 정례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코스피(지수)가 사상 처음 3000을 넘어선 것은 여러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대외적으로 보면 미국 신정부 확정 이후 경기부양책 타결, 앞당겨진 코로나 백신 공급 등으로 투자자들의 위험선호 성향이 높아진 점 등이 있다"면서 "이것이 버블인지 아닌지를 파악하기는 쉽지 않다"고 했다.

이어 "버블이냐, 아니냐에 대한 판단은 어렵지만 여러가지 지표를 보면 주가 (상승) 속도가 과거에 비해서 대단히 빠른 것은 사실"이라면서 "너무 과속하게 되면 작은 충격엗 흔들릴 수 있다. 예를 들면 요국의 통화정책에 대한 완화적 기조가 상당 오래갈 거라는 낙관적 기대가 있는데, 주요국 정책이 바뀐다거나 사전에 예측할 수 없는 지정학적 리스크가 발생, 코로나19 확산세가 더 빨라지는 상황, 백신 공급 차질 등의 충격이 있으면 주가가 조정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언론에서 '빚투'(빚내서 투자)라고 부르는 과도한 레버리지 기반한 투자 확대, 이로 인해 예상하지 못한 쇼크가 발생하고 가격 조정 있을 경우 투자자가 상당히 감내해야할 정도의 손실이 유발 될 수 있다"면서 "이를 상당히 우려하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투자자 선택이긴 하지만, 레버리지를 크게 일으킨 투자자는 주의깊게 지켜보고 있다"며 "투자자들도 (조정) 가능성을 염두에 둬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주가가 급격히 조정받을 경우 미칠 시장에 미칠 불안에 대해 면밀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