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이재용 삼성 부회장 사법부 선처 기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 뉴스1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대한민국 경제발전에 앞장설 수 있도록 사법부의 선처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17일 입장문을 통해 "우리나라 대표기업 삼성은 대·중소기업 상생을 위해 모범적으로 노력하고 있다"며 "이 부회장에게 충분히 오너십을 발휘할 기회를 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삼성은 중소기업 인력양성을 위한 연수원 건립과 정보화 지원 등 대·중소기업 상생을 위해 모범적으로 노력했다"며 "삼성과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벤처기업부 지원으로 전통 중소제조업 디지털 전환과 경쟁력 구축을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중소기업 간 상생은 우리사회 전반의 양극화 해소와 한국경제 재도약을 위한 핵심과제"라며 "상생 생태계 구축을 위해 대기업 오너의 의지와 노력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김 회장은 "삼성은 대한민국 대표기업이라는 위상에 걸맞게 지배구조를 개편해 오너리스크를 방지하고 있다"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사회적 책임과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대한민국 경제 발전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전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