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전남
담양군, “인감증명서 대신 ‘본인서명사실확인서’ 사용하세요”
   
▲ 담양군청
[데일리머니] 담양군은 인감증명서 대비 이용실적이 저조한 본인서명사실확인서의 발급률 향상을 위해 적극 홍보활동을 추진한다.

본인서명사실확인제는 사전 등록 없이 발급가능 위임발급 불가로 대리발급 부작용 해소 인감대장 관리·이송 등 연간 2,000억원 예산 절감 등 여러 장점을 가지고 있으며 우리나라와 일본, 대만 등 일부국가에만 있는 인감증명에 비해 서명이 보편화된 시대의 흐름에 부합하는 제도다.

그러나 본인서명사실확인제가 2012년 도입돼 시행 9년 째임에도 불구하고 제도인식 부족과 인감증명을 선호하는 사회관행으로 작년말 기준 인감증명대비 전국 발급률이 5.71%에 그치고 있으며 담양군 발급률도 5.8%로 낮은 실정이다.

담양군은 인감 수요처를 대상으로 협조공문을 발송하고 올 연말까지 무료발급 체험기간을 운영해 체험을 통해 제도의 편리성과 안전성을 홍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본인서명사실확인서는 인감처럼 분실하면 재등록 할 필요 없이 언제 이디서나 발급받으면 되는 편리한 증명서”고 설명하며 “현 인감 제도를 대체할 수 있을 정도의 발급률을 달성할 수 있도록 알리는 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경숙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경숙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