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보험
교보생명,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디지털 전환 가속
교보생명-AWS-메가존클라우드 업무 협약식 (왼쪽부터 함기호 AWS코리아 대표, 권창기 교보생명 DT지원실장, 이주완 메가존클라우드 대표)© 뉴스1


 교보생명이 세계 최대 IT 기업인 아마존의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를 도입해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낸다.

교보생명은 공간·시간 제약없이 방대한 빅데이터 분석과 자유로운 인프라 확장을 할 수 있도록 자사의 빅데이터 시스템과 중요 워크로드를 아마존웹서비스(Amazon Web Services, 이하 AWS)로 이전한다고 9일 밝혔다.

국내 보험업계에서 최초로 진행되는 AWS 클라우드 기반의 빅데이터 프로젝트 사업을 위해 교보생명은 AWS의 프리미어 컨설팅 파트너사인 메가존클라우드와 교보정보통신을 주사업자로 선정했고, 최근 AWS 및 메가존클라우드와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퍼블릭 클라우드(Public Cloud)는 서비스 제공업체가 공중의 인터넷을 통해 불특정 다수의 기업이나 개인에게 서버, 스토리지 등의 컴퓨팅 자원을 빌려주는 형태의 서비스다. 이를 통해 효율적인 데이터 자원 사용과 신속한 디지털 서비스 제공을 할 수 있다.

이사업의 첫 번째 단계는 교보생명의 빅데이터 시스템을 AWS로 확대 이전하는 것이다. 이로써 정형·비정형 데이터 및 실시간 데이터 수집 플랫폼을 구축하고, 통합 분석 개발 환경을 마련하게 된다.

또한 교보생명은 인공지능 기반의 보험가입 및 지급심사 서비스인 '바로'(Baro)와 같은 핵심 워크로드를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AWS의 인공지능(AI) 서비스를 활용해 실시간 질의응답 기능을 새롭게 추가할 계획이다.

기존에 인프라 교체와 확장을 위해 시장 조사, 예측, 비용 최적화, 재활용 방안 등 6개월 이상이 소요됐다면, 클라우드 상에서는 표준화된 관리와 최신 디지털 기술로 수분 내 서버를 생성하고 개발 및 테스트를 동시에 진행할 수 있다.

권창기 교보생명 DT지원실장은 “퍼블릭 클라우드 도입은 교보생명의 디지털 역량을 향상시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T) 여정에 큰 터닝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그룹 전체 데이터 통합 및 공통 인프라 구축을 통한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