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코웨이, 작년 매출·영업이익 '사상 최대'…코로나 뚫고 하이킥
코웨이 아이콘 정수기. © 뉴스1


 코웨이가 지난해 코로나19 악재에도 불구하고 매출과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특히 매출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3조원대를 돌파하며 고성장을 이어 나가고 있다.

코웨이는 지난해 영업익이 6064억으로 전년 대비 32.3%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7.2% 증가한 3조2374억원, 당기순이익은 21.8% 증가한 4047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국내 환경가전사업 매출은 2조1273억원으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CS닥터 노조 파업 등의 여파로 전년(2조1112억원) 대비 소폭 증가했다. 연간 렌탈 판매량은 135만여대, 국내 총 계정 수는 634만 계정을 기록했다.

해외법인 연간 매출액은 전년 대비 38.4% 증가한 8961억 원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영향에도 말레이시아·미국 법인 매출액이 큰 폭으로 증가해 고성장을 견인했다. 말레이시아 법인 매출액은 7085억 원을 기록했다. 해외법인 총 계정 수는 193만 계정이다.

지난해 코웨이 고객 총 계정 수는 827만 계정이다. 말레이시아 등 해외법인의 성공적인 계정 순증에 힘입어 전년 대비 48만 계정 늘었다.

한편 지난해 4분기 매출액은 8626억원, 영업이익은 1298억원, 당기순이익은 674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6%, 190.9%, 250.1% 늘었다.

코웨이는 올해 목표 매출액을 전년보다 약 8% 증가한 3조5010억원으로 설정하는 등 최근의 성장세를 계속 이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서장원 코웨이 각자 대표는 "CS닥터 파업과 코로나19 등 대내외 불확실성 속에서도 혁신 제품 론칭을 통한 성공적인 내수 시장 방어와 해외 사업 다각화로 지속 성장의 성과를 이뤘다"며 "올해는 넷마블과의 시너지 확대를 본격화 하며 '뉴 코웨이'도약을 위한 미래 성장 동력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