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대우건설,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본격화
푸르지오 스마트홈 어플리케이션 화면. (출처=대우건설) © 뉴스1


 대우건설은 플랫폼 소프트웨어 개발 기업에 투자하며 '스마트홈 플랫폼' 사업 진출을 본격화 한다고 23일 밝혔다.

스마트홈 플랫폼은 아파트가 스스로 수집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각종 가전기기를 자동 제어하는 등 '지능형 주거 공간'을 구성하는 것이다.

대우건설은 프로그램 개발·빅데이터 분석 서비스 제공 스타트업 아이티로 지분 30%를 매입하고, 현재 운영 중인 푸르지오 스마트홈 업그레이드 개발을 추진하기로 했다.

지난 2019년 처음 선보인 푸르지오 스마트홈은 세대 내 조명·냉난방·보안 등을 제어하는 1단계를 거쳐 스마트가전 제어·이동통신사 연동 등 2단계 개발을 완료한 상태다.

올해 푸르지오 스마트홈 플랫폼 3단계 개발을 통해 제휴 파트너사를 확대하고 하자 처리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기능을 추가할 예정이다.

대우건설은 아이티로와 협력해 '건설 안전관리 플랫폼'도 개발했다. 건설 현장 곳곳에 설치 된 폐쇄회로(CC)TV를 활용해 작업자와 건설 장비의 움직임을 모바일 기기로 실시간 모니터링, 사고에 신속 대처할 수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대우건설만의 주거문화 통합 플랫폼을 구축해 푸르지오 아파트 입주민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건설업과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4차 산업 분야 투자를 통해 지속 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