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SK, 美 플러그파워 투자 완료…아시아 수소 시장 본격 진출
25일 열린 SK와 플러그파워의 온라인 투자 기념식에 참석한 유정준 SK E&S 부회장과 추형욱 SK E&S 사장 겸 수소사업추진단장, 장동현 SK㈜ 사장(왼쪽부터)과 앤드류 J. 마시 플러그파워 CEO(화상 화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SK㈜ 제공). © 뉴스1


 SK가 글로벌 선도 수소 기업 플러그파워의 투자 절차를 완료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해 아시아 수소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SK는 25일 플러그파워 경영진과 온라인 투자 기념식을 열고 아시아 합작회사 설립 등 양사간 구체적 사업계획 실행에 나섰다고 이날 밝혔다.

SK㈜와 SK E&S는 지난달 말 주식 추가 매수 옵션을 실행해 총 1조8500억원(약 16억달러)을 투자해 지분 약 10%를 확보하면서 플러그파워의 최대주주에 올랐다.

장동현 SK㈜ 사장은 "SK는 지난해부터 RE100 가입 등 ESG 경영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친환경 포트폴리오 중심의 사업 전환 속에 수소 사업 밸류체인 구축이 핵심"이라며 "플러그파워와의 협력을 통해 큰 성과를 이뤄 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SK는 플러그파워와 합작법인을 설립해 국내 수소 생태계를 조기에 구축하고 아시아 시장에 공동 진출하는 등 사업모델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SK와 플러그파워가 설립하는 아시아 합작법인(JV)은 2023년까지 연료전지, 수전해 설비 등 수소 사업 핵심 설비를 대량생산 할 수 있는 생산기지를 국내에 건설하고, 여기서 생산되는 설비의 공급 단가를 획기적으로 낮춰 국내 및 아시아 시장에 공급할 계획이다.

특히 중국에선 국영 전력회사와 청정 수소 생산 및 연료전지 발전 분야 협력을 추진하고, 상용차 제조기업과도 협력 관계를 구축해 차량용 연료전지를 공급한다는 전략이다.

양사는 아시아 시장 공동 진출 전략을 구체화해 나가고, 연내에 아시아 JV를 설립해 본격적인 실행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SK㈜ 관계자는 "SK가 보유한 국내외 에너지 인프라 및 사업역량, 글로벌 네트워크와 플러그파워의 수소 사업 포트폴리오, 기술력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글로벌 수소 시장에서 경쟁력을 극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