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아시아나항공, 4월 스페인여행 콘셉트 관광비행 세 차례 진행
아시아나항공 A380 항공기(아시아나항공 제공)© News1


 아시아나항공은 'A380 무착륙 관광비행'을 해외로 떠나는 여행의 느낌을 더 살리기 위해 스페인, 호주, 대만 등 각국 관광청과 협력해 새로 단장한다고 7일 밝혔다.

첫 번째로 4월 세 차례(11일·17일·25일) 예정된 아시아나 A380 무착륙 관광비행은 '다시 만나는 스페인'을 콘셉트로 진행한다.

스페인의 바르셀로나는 '가우디의 도시' '건축의 도시' '스페인 축구의 성지' 등으로 불리는 대표적인 관광도시다. 한국 관광객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았다.

4월 비행에는 인천국제공항 탑승 게이트에서 스페인 국왕 훈장을 수훈한 '롤라 플라멩코'가 스페인 전통무용인 플라멩코 공연을 선보인다. 또 스페인 관광청에서 선착순으로 로고백, 수첩 등 기념품을 증정하는 행사를 준비했다.

탑승객 전원에게는 록시땅 어메니티 키트를 증정한다. 마일리지도 적립된다. 기내에서는 스페인 관광청 이은진 한국 대표가 스페인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다.

또 비즈니스스위트와 비즈니스 좌석을 이용하는 모든 고객은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항공 라운지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아시아나항공은 "다시 만나는 스페인을 콘셉트로 한 비행을 통해 스페인 여행의 감동을 되살리고, 해외 여행의 기대감을 선사하고자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며 "5월에는 호주, 6월엔 대만을 콘셉트로 한 관광비행 프로젝트가 이어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관비행 일정은 11일과 17일 오후 12시30분 인천에서 출발해 부산과 후쿠오카, 제주 상공을 비행한 뒤 오후 오후 2시50분 인천으로 돌아온다. 25일은 오전 10시 출발해 12시20분에 도착한다.

국제선 운항인 만큼 탑승객은 여권을 지참해야 하며, 아시아나항공 기내 면세점을 비롯해 인천공항 면세점과 시내 면세점을 이용할 수 있다. 단 기내 면세점에서 현장 주문은 불가하며 사전에 아시아나항공 인터넷 면세점을 통해 예약 주문해야 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