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대우조선해양 1Q 영업손실 2129억…적자 전환(상보)
대우조선해양 전경. /뉴스1 © News1 김다솜 기자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 2129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 대비 적자로 전환했다고 17일 공시했다.

1분기 매출은 1조10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3.7% 감소했고, 당기순손실은 2347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1분기 실적 악화는 최근 몇년 간 수주목표 미달로 2021년 1분기 매출이 감소함에 따라 일시적인 고정비 부담이 증가했기 때문이라는 게 대우조선해양 측 설명이다.

이와 함께 최근 강재를 포함한 원자재 가격의 급격한 상승으로 공사손실충당금을 반영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

다만 조선시황이 반등함에 따라 올해 5월 현재 수주 실적은 25.4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3.8억 달러 대비 7배 가까이 늘어났다.

수주잔량도 약 193억 달러로 지난해 9월말 165억 달러로 저점을 찍은 뒤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특히 모든 선종의 선가가 상승하고 있어 향후 수익성 개선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수주 부진으로 인한 어려운 상황은 이미 예상됐다"며 "신규 수주 확대, 원가 절감, 생산성 향상 등 철저한 대응을 통해 최대한 단기간에 극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