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분석
유진투자, NHN 웹보드 규제 완화 수혜 전망

NHN엔터테인먼트의 4분기 게임사업부문이 전분기와 유사한 성과를 거둘 것이나 웹 보드 규제완화와 페이코 사업확장을 통해 향후 주가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16일 유진투자증권은 이 같은 내용을 담고 있는 기업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또 이 보고서는 내달 웹 보드 추가 규제가 완화될 경우 가장 큰 수혜를 얻을 수 있는 업체라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 보고서는 이 회사가 4분기 실적으로 매출액 2386억원, 영업이익 7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 이 중 게임사업부문은 매출액 1134억원으로 전분기와 유사한 수준을 거둘 것으로 분석했다. 이는 4분기 성수기 효과가 라인업 노후와에 따른 매출감소를 상쇄시켰다는 점을 이유로 하고 있다.

아울러 웹 보드 규제완화와 페이코의 사업확장이 이 회사의 향후 주가 상승원동력이라고 관측했다. 웹 보드게임의 추가 규제완화의 경우 내달 규제완화여부가 결정될 예정이며, 완화 시 과거 이 회사의 웹 보드 매출규모이던 분기 500억원 수준까지 매출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페이코의 사업확장의 경우 페이코의 분기 결제대금이 지난해 1분기 3600억원에서 3분기 8000억원까지 증가했고, 4분기에는 1조원에 가까운 거래대금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지속해나가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러한 가운데 페이코가 삼성페이와 제휴함으로써 오프라인 사업확대 및 이용자들의 다양한 데이터 확보가 가능해질 전망이며, 궁극적으로 페이코가 단군 결제수단이 아닌 다양한 결제 및 쇼핑관련 콘텐츠 포털로 진화될 예정으로 내다봤다.

이에 따라 유진투자증권은 이 회사에 대한 투자의견 및 목표주가로 각각 매수, 8만 5000원을 유지했다.

한편 이 보고서는 이 회사의 올해 연간실적 추정치로 매출액 9541억원, 영업이익 339억원을 제시했으며, 이중 게임사업 부문은 4872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더게임스 강인석 kang12@thegames.co.kr]

 
< 저작권자 ⓒ 더게임스 (http://www.thegame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강인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