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종합
펀드슈퍼마켓, 베트남 IPO펀드 투자자 약 3천명에 달해

[서울=글로벌뉴스통신] 금융투자협회는 "온라인 펀드판매 증권사인 펀드온라인코리아는 한국투자 베트남IPO펀드 매수신청한 투자자수가 약 3천 명에 달했다."고 8일(목) 밝혔다. 본 펀드는 오는 12일 설정예정이며 현재 사전모집 중이다.

(사진: 글로벌뉴스통신DB) 한국금융투자협회(여의도)

 베트남IPO 펀드는 베트남 정부가 재정적자 축소를 위해 주도적으로 공기업을 민영화하고 있는 과정에 주목했다. 지난 해 베트남은 약 3조 원 규모로 137개 국영기업의 민영화 일정을 공개하는 등 강한 정책의지를 표명한 바 있다. 외국인 투자한도 확대와 UPCoM(비상장주식 거래시장)시장을 활용한 공기업 주식 매매 활성화 정책도 시장에 긍정적인 요인이다.
또한, 본 펀드는 채권혼합형으로 펀드자산의 50% 이상을 베트남 국채(4.5% 수준의 5년물 중심)와 한국 국공채를 투자함으로써 이자수익을 통한 안정성을 추구한다. 원달러 헤지를 통해 환율 변동성 또한 최소화 하고자 했다.
이보경 펀드온라인코리아 부사장은 "베트남 시장이 최근 큰 변동성을 보이는 가운데, IPO시장은 신규 상장되는 기업들에 투자하는 것으로 또 다른 투자기회를 제공한다"며, "베트남은 6%대 경제성장률과 견조한 경기 펀더멘털을 기반으로 장기 성장궤도에 접어들었다고 보이며, 이러한 시장에 상장되는 우량 공기업은 투자처로 검토해볼 만하다"고 설명했다.
해당 펀드는 펀드슈퍼마켓에서 12일 설정일 오후 3시까지 매수신청할 수 있으며, 한도 제한으로 조기마감될 수 있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도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