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보험
ING생명, ‘아이탐’ 고객 중심으로 고도화

ING생명, ‘아이탐’ 고객 중심으로 고도화

ING생명(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이 ‘아이탐(iTOM)’ 기능을 고객 중심으로 고도화하여 19일 업그레이드(AiTOM) 론칭했다고 밝혔다.

아이탐은 2016년 최초로 선보인 ‘고객 관리 기반의 활동 관리 시스템이자 ING생명만의 지점 운영 모델’이다. 1월 ‘전체 프로세스’와 ‘이관 고객 자동 분배 및 자동 회수’에 대해 특허청으로부터 특허를 취득하면서 기술적 우월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ING생명은 이번 아이탐 고도화의 일환으로 고객이 직접 간편하고 편리하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옴니(OMNI) 청약 서비스’를 도입했다. 고객은 FC가 제안한 보험 상품을 자신의 스마트폰을 통해 언제든지 청약하는 것이 가능해졌다.

또 타사에서 가입했던 계약을 포함한 고객의 모든 계약을 통합 분석하는 ‘보장 분석 서비스’ 기능을 탑재해 FC가 고객에게 빠르고 정확한 재무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도록 했다.

고객의 상황과 니즈에 맞는 재무 설계가 가능한 ‘상담 모드’ 기능도 추가됐다. FC는 업무 모드와 별도로 아이탐에 탑재된 다양한 자료를 활용하여 단 한 명의 고객만을 위한 맞춤 상담 화면을 구성할 수 있다. 마주 앉은 고객의 시선에 맞춰 터치 한 번에 화면을 180도 전환할 수 있고, 여러 번 거쳐야 하는 가입 설계 동의를 한 화면에 구성하는 등 절차를 간소화했다. 더불어 1000만원 이하의 보험금 청구도 아이탐을 통해 간편하게 접수할 수 있게 했다.

FC가 고객이 필요로 하는 정보들을 쉽고 빠르게 제공할 수 있도록 돕는 ‘Knowledge Center’도 개선됐다. 회사 공문, 업무 매뉴얼 등 조회성 콘텐츠뿐만 아니라 성공 노하우와 동영상 자료와 같은 우수 사례 콘텐츠도 통합 검색창을 통해 빠르게 찾아볼 수 있다.

FC 활동량 증대를 돕는 기능도 한 차원 더 업그레이드됐다. 소득·목표 설정부터 진도 관리까지 모든 활동을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FC 개인의 활동 패턴 분석과 연계해 활동 관리를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이 밖에도 FC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지문 인식 로그인’, FC의 하루 일정을 음성으로 안내해 주는 ‘모바일 비서’ 등 편리함을 더했다. 또한 3월 중에 아이탐에 인공지능(AI) 기반의 ‘FC 상담 챗봇 서비스’를 추가하는 등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 모든 기능은 PC와 모바일에서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모바일 플랫폼으로 통합하였다. 그리고 리눅스를 전면 도입하고 △액티브X 제거 △웹 표준(HTML5) 적용 △생체인증(FIDO) △TTS(Text to Speech) △모바일OTP 등 신기술을 적용하였다. 또한 ‘무중단 운영’으로 FC의 영업 활동을 적극 지원하도록 했다.

곽희필 ING생명 FC채널본부 부사장은 “ING생명은 디지털 전략 The Life Connected를 통해 고객과 평생 연결되는 ING생명이 되고자 시스템을 모바일 기반으로 고도화했다”며 “아이탐도 고객의 시각에서 바라보고 기능을 디자인해 더욱 편리하고 차별화된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ING생명 개요

1987년에 설립된 이후 선진 금융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성장해 온 ING생명은 총 자산 규모 31조2157억원, 보험금 지급여력비율 502%(2017년 9월 말 기준)로 우수한 재무 건전성을 자랑하고 있다. 13년 연속 우수콜센터(KSQI)로 선정되는 등 고객 만족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고객의 꿈을 위한 든든한 금융 파트너’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영주 기자  hyj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