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종합
"캠코 희망울림콘서트" 큰 호응…감동과 희망 전했다!청각장애아동 오케스트라단 다문화ㆍ어르신 합창단 등 9개팀 230명이 무대 펼쳐

[부산=글로벌뉴스통신]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 문창용)는 27일(화) 오후 3시 부산시민회관 대극장에서 문창용 캠코 사장, 박상준 부산광역시 정무특보, 제태원 부산광역시교육청 행정국장과 부산시민 8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캠코 희망울림콘서트」를 개최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이번 「캠코 희망울림콘서트」는 부산시민의 문화예술과 체육활동을 지원하는 '캠코 희망울림프로그램'에 참여한 청각장애아동, 다문화가족 및 어르신, 청소년 등 다양한 문화예술팀이 지난 4월부터 8개월간 오케스트라, 합창, 댄스, 연극 등의 활동 성과를 함께 선보이는 축제의 자리로 마련됐다.

'캠코 희망울림프로그램'은 20개 문화예술팀과 6개 어린이축구단 등 모두 700여명이 참여하는 캠코의 대표적인 사회공헌활동으로, 캠코는 △강습비 및 악기 지원 △축구용품 지원 및 축구교실 운영 △축구캠프 개최 등 프로그램 운영에 필요한 일체의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이번 「캠코 희망울림콘서트」는 총 2시간에 걸쳐 9개 문화예술팀 230명이 준비한 공연으로 진행됐다. 먼저 1부에서는 △타악기 연주(석포여중) △어린이 합창단 공연(양정초) △댄스 공연(경남여중, 분포중) △어르신 합창단 공연이 펼쳐져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어진 2부에서는 △연극 공연(덕명여중) △치어리딩(수성초) △다문화가족 합창단 공연 △청각장애아동 오케스트라단 연주 등 다채로운 공연에 이어 △전체 참가팀의 특별 합동공연을 끝으로 감동의 무대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캠코 희망울림콘서트」 '어르신합창단'의 참가자는 "그동안 생계활동에 매달리다보니 젊은 시절 가수의 꿈을 잊고 살았는데 '캠코 희망울림프로그램'을 통해 즐겁게 노래도 배우고 이렇게 큰 무대에서 부산시민들의 격려와 환호 속에 공연을 펼치고 나니 마치 꿈을 이룬 것 같아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문창용 캠코 사장은 "이번 「캠코 희망울림콘서트」는 참여하신 모든 분들의 땀과 열정이 가슴으로 느껴진 희망과 감동이 있는 공연이었다."며 "앞으로도 캠코는 우리 이웃의 그늘진 곳을 밝히는 따뜻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하여 금융공기업으로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글로벌뉴스통신GNA (http://www.globalnewsagency.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상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