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IMF, 올 한국 성장률 4.3%로 상향…홍남기 "2차 추경 긍정 평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뉴스1 DB © News1 조태형 기자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4.3%로 대폭 상향 조정했다. 이에 대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7일 "(IMF가)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경제 전망 상향의 주요 요인으로 명시하는 등 이번 추경예산 편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는 입장을 냈다.

홍 부총리는 27일 오후 IMF가 세계경제전망(WEO)을 수정 발표한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세계 경제의 불균등한 회복 속에서 한국경제 전망이 크게 상향된 것은 매우 큰 의미가 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IMF는 한국 경제의 올해 성장 전망을 지난 4월 3.6%에서 0.7% 포인트(p) 상승한 4.3%로 전망했다. 전체 세계경제전망률은 6.0%로 유지하되, 선진국의 상장전망은 상향조정(0.5%p)하고 개도국의 전망치는 하향조정(-0.4%p) 한 것이 특징이다.

홍 부총리는 "IMF는 올해 세계경제가 당초 전망 수준의 회복세를 유지할 것이나 그 회복속도에 있어서는 국가 간 격차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면서 "특히 코로나 확산과 대응, 정책여력 등이 격차를 심화시키는 요인으로 꼽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전망의 상향 조정폭(0.7%p)은 선진국 평균(0.5%p)을 넘어서는 수치이며, 4.3%는 우리 정부의 전망(4.2%)보다도 높고 주요기관 전망치 중에서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특히 IMF의 전망에서 올해와 내년 전망치가 모두 상향 조정된 국가는 우리나라를 비롯해 미국·이탈리아·호주 등 4개국 뿐이다. 홍 부총리는 이에 대해 "우리 경기회복세의 지속가능성도 높게 평가했다는 점을 주목할만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IMF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영국·독일 등의 적극적인 재정정책을 경제 전망 상향의 주요 요인으로 명시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이번 추경예산 편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지난해 1분기 이후 IMF의 세계경제전망은 수차례 수정됐다"면서 "한치 앞을 내다보기 힘든 세계경제의 혼란 속에서도 우리경제에 대한 평가는 크게 변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4월 대다수 선진국들이 -7.7%p의 큰 성장률 조정을 경험할 때 우리는 선진국 중 최소 수준인 -3.4%p만 조정됐다"면서 "반면 올해 4월과 7월 선진국을 중심으로 상향조정될 때는 상향 조정폭이 높은 그룹에 속했다"며 만족스러워했다.

 

 

 

IMF가 27일 발표한 세계경제전망. (기획재정부 제공) © 뉴스1


최근 국가신용등급이 이전 수준을 유지한 것에 대해서도 재차 언급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의 차별적 성과는 지난주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우리 국가신용등급과 전망을 'AA-, 안정적'으로 유지한 점에서도 확인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이후 3대 신평사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와 재정건전성 악화 등을 반영해 국가신용등급 또는 전망을 하향조정한 사례는 역사상 최대 규모인 113개국"이라며 "G7 국가 중 독일을 제외한 6개국 모두가, 아시아권에서도 방역·경제가 안정적이었던 일본과 홍콩의 신용평가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런 여건에서도 우리가 역대 최고의 신용등급을 지켜낸 것은 우리 국민이 보여준 차별화된 위기대응 역량과 회복력을 국제사회가 인정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신용등급 평가를 구성하는 재정·대외건전성은 경제 회복·성장과 상호절충 관계에 있음에도 우리는 차별화된 경제성과와 역대최고 수준의 신용등급을 유지했다"면서 "우리나라는 올해와 내년 IMF 성장전망이 상향 조정되고 신용등급·전망이 코로나 이전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매우 드문 사례"라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 4차 유행에 대한 경계심은 늦추지 않겠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우리 경제의 위기대응역량이 다시금 시험대에 올랐다"면서 "정부는 2차 추경 통과 후 최대한 빠른 집행과 차질없는 방역 대응 등으로 완전한 경제회복까지 모든 정책 역량을 총동원해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