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소식 경북
포항형 빅데이터 프로젝트 대항해의 닻을 올리다포항형 빅데이터 프로젝트 실현할 ‘4대 추진전략 15개 추진과제’ 역점 추진
   
▲ 포항형 빅데이터 프로젝트 대항해의 닻을 올리다
[데일리머니] 포항시는 전국 최초 민관 협력 기반의 ‘포항형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구축을 통해 ‘데이터산업 메카 도시’로 도약할 프로젝트를 적극 추진한다고 밝혔다.

‘빅데이터’란 디지털 환경에서 생성되는 문자와 영상을 포함한 대규모 데이터를 말한다.

국가와 도시, 기업의 미래 경쟁력을 좌우할 많은 정보를 담고 있는 만큼 디지털 뉴딜의 핵심이자, 4차 산업혁명을 견인하는 핵심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많은 기업들이 고객으로부터 데이터를 수집하고 활용해 시장혁신을 주도하고 있고 정부 또한 2025년까지 데이터댐 구축에 50조3000억원을 투자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D·N·A기반 디지털 뉴딜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 데이터산업 시장 규모는 2020년 19조 2,736억원에서 오는 2025년 43조원 이상으로 급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데이터 인력현황은 지난해 36만6,021명이며 향후 5년 내 총 1만2,114명이 추가로 필요해 인력 부족이 예측되는 등 데이터 산업의 성장세는 높게 평가된다.

이에 포항시는 민·관 협력 빅데이터 혁신기반 데이터산업 선도도시로 만들기 위해 4대 추진전략과 15대 추진과제를 중심으로 역동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4대 추진 전략은 빅데이터 추진체계 확립 빅데이터 플랫폼 확충 및 통합연계 빅데이터 혁신 생태계 조성 데이터산업 발전체계 마련이다.

15대 세부 추진과제로 민·관 협력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추진협의회’ 구성 빅데이터 전문기관 및 민간기업과 협력체계 확립 공공데이터 표준화/재정비 및 데이터 행정역량 강화 기관·민간 공공데이터 수집 및 공동 활용 촉진 빅데이터 그랜드 컨퍼런스 개최 등이 적극 추진된다.

이를 통해 포항시는 공공·민간이 보유 또는 생산 가능한 가치 있는 데이터를 발굴하고 공동 활용 기반을 마련해 사회 각 분야의 데이터 수요에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또한, 데이터의 활용성을 극대화해 경제 활성화와 사회현안 해결을 위한 빅데이터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특히 포항형 빅데이터 통합플랫폼 추진협의회 및 전국 데이터센터와 거버넌스 협력체계를 확립해 개별기관이 소유한 데이터를 공동 활용하고 데이터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데이터기반 과학적 행정구현을 위해 정책의사결정에 데이터를 적극 활용하고 수요자 중심의 공공데이터를 중점 개방하는 등 부서간 데이터 공동활용 활성화로 일하는 방식을 혁신할 방침이다.

아울러 빅데이터 전문인력을 지속적으로 육성하고 데이터 교육센터 운영으로 공무원 행정역량을 강화하며 기업과 시민들의 활용교육도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중소기업에 대한 데이터 바우처 사업을 통해 빅데이터 경쟁력을 강화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한편 스타트업 기업을 활성화해 청년일자리 창출을 도모할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포항시를 데이터산업 선도도시로 조성하는 빅데이터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데이터기반의 과학적 행정정책 수립과 의사결정이 가능해져 행정의 신뢰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데이터산업 혁신 생태계 조성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새로운 일자리 창출 효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영한  news@dailypress.co.kr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영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