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쌍용C&E '상반기 영업익 1121억'…"하반기도 수익성 양호"
쌍용C&E CI.(쌍용C&E 제공)© 뉴스1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 1121억원을 기록한 쌍용C&E가 하반기에도 수익성이 양호할 것으로 전망했다.

쌍용C&E는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7528억원, 영업이익 1121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상각전영업이익(EBITDA)은 2142억원이다.

쌍용C&E는 상반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 자재부족에 따른 건설현장 기성지연, 강우일수 증가와 폭염, 그리고 전방산업인 레미콘 파업에도 불구하고 시멘트 출하량이 소폭 증가했고, 환경사업부문의 매출 확대로 전체 매출액은 전년 상반기 대비 8% 상승했다.

영업이익률도 두 자릿수인 15% 수준을 나타내며 견조한 실적을 이어갔다. 또 EBITDA도 전년 대비 6%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탄소배출권 매각이익 기저효과와 유연탄 가격상승의 여파로 영업이익은 소폭 감소했지만, 순환자원의 연료대체 효과 증대 등 환경사업부문에서 실질적인 이익 개선이 이뤄지면서 실제 영업이익은 전년에 비해 개선된 것으로 분석했다.

쌍용C&E는 지난 2018년부터 2년에 걸쳐 약 1000억원 이상을 투자해 유연탄 대신 폐합성수지와 같은 순환자원으로 대체하는 처리시설을 지난해 말 완공하고 본격 가동을 시작했다. 앞으로도 추가적인 설비 투자 등을 통해 순환자원의 사용량을 점진적으로 늘려간다는 계획이다.

쌍용C&E는 하반기 국내 시멘트 수요 확대에 따른 출하량 상승, 시멘트 단가 인상 타결, 순환자원 처리시설 가동으로 인해 수익성이 양호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상반기 순환자원 중간처리업체 그린에코솔루션 설립과 그린에코사이클 인수로 순환자원 조달의 수직 계열화를 완성한 만큼 환경사업 본격 진출에 따른 외연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쌍용C&E 관계자는 "순환자원 처리시설에 대한 선제적인 투자와 순환자원 중간 처리업 진출 등 환경사업 확대를 통한 외형과 이익 성장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