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락앤락, 수출 힘입어 2Q 영업益 68억…전년比 48%↑
락앤락 신규 통합 BI(락앤락 제공)© 뉴스1


 락앤락은 2분기 영업이익이 67억8900만원으로 전년대비 48.33% 증가했다고 3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전년대비 7.47% 증가한 1268억7800만원을 기록했다.

이처럼 실적이 개선된 것은 '수출'이 크게 늘어난 덕분이다. 올 2분기 락앤락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36% 성장했으며, 신종 코로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인 지난 2019년 동기와 비교해도 17% 늘었다.

특히 미국, 유럽 등 선진국에서 식품보관용기와 베버리지웨어를 중심으로 수요가 크게 회복되며 매출이 상승했다. 락앤락은 지난 2019년 미국 최대 쿡웨어 유통 기업 마이어(Meyer US)와 밀폐용기 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하면서 온라인 유통망을 확장했다. 또 코스트코와 타겟 등 대형 오프라인 할인 매장으로 채널을 확대했다. 미국과 유럽 최대 홈쇼핑 채널인 QVC에서도 플라스틱 밀폐용기뿐 아니라 유리 용기, 베버리지웨어 등 판매 상품 다변화를 꾀하며 호조를 이뤘다.

중국은 전년 동기 대비 1.3% 매출이 소폭 증가했다. 중국에서 락앤락 히트상품인 듀얼머그 인기로 상반기 티몰과 징동닷컴에서 유리물병 카테고리 3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베트남에서는 지난 4월부터 코로나19 상황이 악화되면서 오프라인 매장이 타격을 받았다.

이정민 경영기획본부 상무는 "베트남 등 동남아에서 코로나가 악화되며 일부 영향을 받았지만 지역적 다변화와 채널 효율화, 소형가전과 베버리지웨어 등 주요 카테고리의 견고함을 기반으로 2분기에도 성장 모멘텀을 이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국과 독일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수출이 확대되고 있고, 하반기 소형가전 신제품과 베버리지웨어, 쿡웨어 등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인 만큼 전망이 밝다"며 "지속적인 매출 증대와 비용 관리로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