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매출 1위' 삼성전자…글로벌 반도체 시총 3위로 하락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삼성전자 서초사옥의 모습/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삼성전자가 글로벌 반도체 업체 시가총액 순위에서 미국의 엔비디아(Nvidia)에 세계 2위 자리를 내준 것으로 나타났다.

한때 삼성전자와 1위 자리를 놓고 경쟁하던 대만의 TSMC는 시총 6000억달러를 넘어서며 어느새 전 세계 시가총액 '톱 10' 기업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삼성전자는 올 상반기 메모리 수요 회복에 힘입어 2018년 이후 3년만에 인텔을 제치고 세계 반도체 매출 순위에서 1위 자리를 탈환하고도 주가는 크게 탄력을 받지 못하는 모습이다.

5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엔비디아는 전일 대비 2.32% 상승한 202.74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은 약 5052억달러(약 577조7972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전 세계 상장사 중에서 13번째로 높은 순위이며 글로벌 반도체 기업 중에선 약 6158억달러의 대만 TSMC(9위)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수치다.

엔비디아는 종전 반도체 업계 시총 '넘버투'였던 삼성전자까지 제쳤다. 엔비디아가 삼성전자 시가총액을 넘어선 것은 사상 처음이다.

같은 기간 삼성전자는 코스피 시장에서 최근 3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주가가 8만2000원때까지 회복한 상태이지만 여전히 시총은 500조원을 넘기지 못하고 있다.

엔비디아는 미국을 대표하는 시스템 반도체 기업으로서 일명 '그래픽카드'라고 불리는 GPU(그래픽처리장치) 시장 세계 1위 업체다. 업태에 따라 엔비디아는 별도의 생산설비 없이 반도체 설계만을 전문으로 하고 있어 '팹리스(fabless)'로 분류된다.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은 최근 1년 사이에 66.09% 증가했다. 시총 증가폭 기준으로 삼성전자(52.84%)에 크게 앞선다. 엔비디아 주가는 암호화폐 시장 호황에 맞물려 상승곡선을 그렸다. 암호화폐 채굴에 그래픽카드가 반드시 필요하기 때문이다.

엔비디아가 반도체 업계 2위 자리까지 올라오는 동안 선두에 자리잡았던 대만 TSMC 주가는 계속해서 상승했다. 지난해말 5000억달러에도 못 미쳤던 시가총액은 최근 약 6158억달러(약 704조4136억원)까지 치솟았다. TSMC의 시총은 최근 1년 사이에 124% 이상 늘어났다.

그러면서 TSMC는 글로벌 기업 시가총액 순위에서 미국의 테슬라(7038억달러), 버크셔해서웨이(6384억달러) 뒤를 이어 9위에 자리잡았다. 또 중국의 텐센트와 알리바바를 제치고 아시아 기업 시가총액 1위 자리에 랭크됐다.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파운드리와 팹리스를 대표하는 두 기업이 승승장구하는 동안에 국내 대표 반도체 업체인 삼성전자의 주가는 지지부진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지난 7월 한달간 거의 7만9000원대 수준을 머무르며 8만원의 벽을 뚫지 못했다. 그러다가 8월에는 지난 2일부터 4일까지 3거래일 연속 상승하며 8만2000원대까지 주가가 회복됐다.

이달 들어 삼성전자 주가가 상승한 데에는 실적 개선과 메모리 호황에 대한 기대감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5일 현재 전 세계 상장사 중 시가총액 순위에서 삼성전자를 제치고 13위에 오른 엔비디아(자료=컴퍼니즈마켓캡닷컴) © 뉴스1


지난달 발표된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에 따르면 영업이익은 12조56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4.26% 증가했다. 이 중에서 절반 이상인 6조9300억원이 반도체 분야에서 거둬들인 것이다.

더욱이 매출액 기준으로도 삼성전자는 반도체 호황의 덕을 톡톡히 누렸다. 올 2분기 삼성전자의 반도체 매출은 22조74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4.7% 늘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의 분석에 따르면 달러로 환산했을시 삼성전자의 2분기 반도체 부문 매출은 197억달러로 196억달러에 그친 인텔보다 많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2018년 메모리 '슈퍼사이클(초호황)' 이후 처음으로 반도체 매출 1위 자리를 탈환했다.

물론 업계 안팎에선 삼성전자를 TSMC, 엔비디아, 인텔 등과 주가 측면에서 직접적으로 비교하기엔 무리가 따른다른 지적도 만만치 않다. 삼성전자의 경우 전체 실적에서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이 크지만 여전히 생활가전, TV, 스마트폰 등의 세트제품도 판매하고 있어서다.

삼성전자의 주가에는 글로벌 스마트폰 업계의 경쟁 구도와 대형 스포츠 이벤트에 따른 TV 판매 현황 등의 다양한 시장 상황이 반영될 수밖에 없어서다.

아울러 최근 삼성전자가 처한 불확실성한 상황이 반영된 것이란 평가도 나온다. 총수인 이재용 부회장에 대한 '사법 리스크'가 2016년부터 5년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급기야는 올해 1월 이 부회장이 구속 수감되며 반년 넘게 '오너십 부재'에 시달리고 있어서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성장 가능성이 큰 파운드리 시장에서의 대형 투자를 계속 이어가고 나아가 의미있는 인수합병(M&A)을 통해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서는 영향력 있는 의사결정을 내려줄 리더의 역할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뉴스1 © News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