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서울 미친 전셋값…강남 평당 1.3억 찍고 강북도 1억
서울 아파트 단지 모습.(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서울 아파트의 평(3.3㎡)당 전셋값이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정부가 부동산 시장을 잡겠다며 각종 규제를 강도 높게 쏟아냈지만, 시장은 오히려 불안한 흐름이 가중되는 모습이다.

23일 부동산정보업체 경제만랩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최근 강남 지역에서 전셋값이 3.3㎡ 1억원을 넘기는 아파트 단지가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힐스테이트1단지' 전용면적 31.402㎡(6층)는 지난달 5일 12억6000만원에 전세 거래됐다. 3.3㎡로 환산하면 평당 1억3264만원에 달한다.

강남구 청담동 'BRUNNEN청담'은 전용 219.96㎡가 지난 2월 전세보증금 71억원에 계약되면서 평당 1억671만원을 기록했다.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와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신반포' 등도 각각 1억201만원, 1억107만원 등으로 평당 1억원을 넘겼다.

강남뿐만 아니라 강북에서도 평당 1억원에 육박하는 단지가 나오고 있다. 성동구 성수동1가 '트리마제'는 평당 9984만원에 전세 계약됐다.

다만 평당 1억원을 웃도는 전세보증금은 일반적인 것은 아니다. KB국민은행 리브부동산의 월간 통계에 따르면 강남구의 지난달 평당 평균 전셋값은 4024만원이었다.

한편 종합부동산세(종부세) 등 집주인의 세금 부담을 덜기 위해 초고가 월세 거래도 이어지는 모습이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에 있는 '아크로서울포레스트' 전용면적 264.546㎡(47층)는 지난 7월 30일 보증금 20억원에 월세 2700만원에 계약이 체결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