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3조 클럽 성큼" 현대건설, 마천4구역 재개발 사업 수주
마천4구역 디에이치클라우드 조감도(현대건설 제공) © 뉴스1
 현대건설이 강남 3구의 유일한 뉴타운인 송파구 거여·마천뉴타운의 마천4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을 수주했다고 11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이번 사업 수주로 올해 총 12개 사업지에서 도시정비사업 수주액을 2조9827억원으로 늘리며 도시정비 수주 '3조원 클럽'에 가장 먼저 가까이 다가섰다.

현대건설은 지난 9일 마천4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 시공사 선정 임시총회에서 534표 중 466표의 득표(득표율 87.3%)로 최종 시공사로 선정됐다. 공사금액은 3834억원 규모다.

이번 사업은 송파구 (마천동 323번지 일대 6만653㎡를 대상으로 건폐율 22.68%, 용적률 297.71%를 적용해 지하 3층~지상 33층의 공동주택 10개 동 1372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하는 것이다.

약 2만 가구 규모의 거여·마천뉴타운이 개발되면 인접한 위례신도시와 통합 생활권 구축으로 동남권 핵심 주거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특히 마천4구역은 5호선 마천역과 8호선·분당선 복정역을 거쳐 위례신사선 신설역으로 연결되는 성내선 트램(2023년 준공 예정)이 예정됐고, 위례신도시의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남한산성에서 시작되는 녹지로 주거환경도 쾌적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현대건설은 마천4구역의 입지적인 가치를 높이 판단하고 송파구 최초의 하이엔드 브랜드 '디에이치'를 적용하기로 했다. 단지명으로는 '디에이치 클라우드'를 제안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동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