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리포트
정승일 한전 사장 "탈원전에 따른 전기료 상승, 2025년 이후 발생"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한국전력공사,한국수력원자력 등 국정감사에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2021.10.12/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정승일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12일 원자력발전 감축에 따른 전기요금 인상 가능성에 대해 "소위 탈원전의 효과라는 것은 2025년 이후에야 나타나는데, 벌써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 사장은 이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탈원전 정책으로 원전 가동이 줄어 전기요금 상승으로 이어진다고 지적하자 "원전의 설비용량은 2025년까지 계속 늘어난다. 요금 인상과는 (관계가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사장은 "2030년이 되면 원전을 줄이는 데 따른 전기요금 인상률이 10.9%가 될 것이라고 차관 시절 말씀드린 바 있다"며 "국민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도록 전기요금 인상 요인을 최소화하는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당 최승재 의원이 "전기요금 인상은 탈원전 청구서"라고 비판한 데 대해서도 정 사장은 "탈원전 때문에 발생한 요금상승 요인이 절대 아니다"라며 "연료비 급등이 원인"이라고 반박했다.

최 의원이 "연료 가격이 줄줄이 오르는데 연료비 연동제가 제대로 정착되겠느냐"고 지적하자, 정 사장은 "연료비가 급등락하더라도 요금에 반영하는 정도는 국민 부담이 적도록 상하한을 뒀기에 그 안에서 정착되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