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보험
신한라이프, 생보업계 최초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 승인
신한라이프가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을 승인받았다

신한라이프(대표이사 사장 성대규)는 21일 생명보험업계 최초로 헬스케어 사업을 목적으로 하는 신한큐브온(CubeOn) 설립에 대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자회사 소유 인허가 신고 수리를 받았다고 밝혔다.

신한라이프는 헬스케어 관련 감독 당국의 규제 완화 기조 등 시장환경 변화에 따라 회사의 미래 성장 기반 마련과 사업영역 확대를 통한 수익구조 다변화를 위해 헬스케어 자회사 설립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왔으며, 연내 자회사 설립등기 및 사업자 등록을 마칠 계획이다.

자회사 초대 대표로는 신한라이프에서 최초로 사내벤처를 맡아 현재까지 약 2년간 하우핏을 총괄 운영해 오고 있는 이용범 헬스케어 사업팀장이 선임될 예정이다. 또한 기존 직원에 추가 채용을 통해 20명 내외의 인력으로 조직·보상·평가 등 모든 면에서 스타트업 방식으로 운영해 나갈 계획이다.

자회사인 신한큐브온은 올 3월 론칭한 디지털 헬스케어 플랫폼인 ‘하우핏(HowFIT)’을 중심으로 콘텐츠와 서비스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더불어 다양한 부가서비스 탑재를 통해 홈트레이닝 분야에서 대표 브랜드로 자리매김하는 것은 물론, B2B 분야에서도 제휴 영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하우핏은 AI 동작 인식 기술과 라이브 서비스를 결합한 홈트레이닝 서비스로, 오픈 이후 현재 누적 이용자 수 약 28만 명(11월 말 기준)을 확보했다. KT그룹과 전략적 제휴를 통해 IPTV에 하우핏을 탑재하는 등 공동사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이달 초 구글플레이가 선정한 ‘올해를 빛낸 자기 계발 앱’ 분야에서 최우수상을 받는 등 혁신성을 인정받으며, 높은 인지도를 확보해 나가고 있다.

이용범 헬스케어 사업팀장은 “신한큐브온은 혁신적인 비즈니스 모델과 새로운 서비스를 바탕으로 전략적 제휴를 확대해 사용자에게 인정받는 헬스케어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언론연락처:신한라이프 홍보팀 류지훈 차장 02-3455-5567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한영주 기자  hyj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