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IR/기업실적
'코로나 재확산'에 주춤…아모레G 1분기 영업익 13.4%↓(상보)
아모레퍼시픽그룹 본사 전경 (주간) © 뉴스1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올해 1분기 코로나19 재확산의 여파로 전년에 다소 미치지 못하는 실적을 거뒀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연결기준)이 전년 동기 대비 13.4% 줄어든 1712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8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2628억원으로 9.0%, 당기순이익은 1322억원으로 25.2% 각각 감소했다.

불안정한 국내외 환경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지만, 온라인 채널에서는 성장세를 이어 나갔다. 특히 북미 시장에서는 설화수와 라네즈를 중심으로 선전하며 높은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그룹 전체의 화장품 부문 매출은 1조1506억원으로 집계됐다.

◇아모레퍼시픽 매출액 7.0% 하락…면세 매출↓·코로나 재확산 여파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전년 동기 대비 7.0% 하락한 1조165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10.4% 감소한 1580억원으로 마감했다.

아모레퍼시픽 국내 사업 매출은 9.9% 감소한 7328억원, 영업이익은 10.6% 하락한 112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해외 사업 매출은 6.1% 감소한 4199억원, 영업이익은 19.5% 하락한 421억원이었다.

국내 시장에서는 온라인 매출이 20% 이상 성장했으나 면세 매출 하락의 영향으로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마케팅 비용이 확대되며 영업이익도 감소했다.

럭셔리 브랜드는 주요 신제품 사전 출시 등을 통해 온라인 매출이 두 자릿수 성장했다. 그러나 면세 채널 매출 하락으로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데일리뷰티 브랜드는 미쟝센 '살롱10', 해피바스 '스킨유' 등 프리미엄 라인을 중심으로 온라인 매출이 성장했다. 그러나 수익성 개선을 위한 상품 포트폴리오 재정비로 오프라인 매출이 하락하며 전체 매출은 감소했다.

 

 

 

설화수 '자음생세럼'. (아모레퍼시픽 제공) © 뉴스1


해외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여파로 아시아 지역 매출이 감소하며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하락했다. 북미 시장에서는 설화수와 라네즈 등 주요 브랜드가 선전하며 63%의 매출 성장을 달성하는 성과도 거뒀다.

중국에서는 코로나19 재확산의 여파로 10% 가량 매출이 하락했다. 그런 가운데서도 설화수가 자음생 라인을 집중 육성하고 온라인 매출이 증가하며 중국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유럽에서는 향수 브랜드의 매출 감소로 전체 매출이 하락했다. 다만 라네즈가 온라인을 중심으로 매출이 증가하며 유럽 시장에서 브랜드 경쟁력을 높였다.

 

 

 

 

 

 

© News1


◇주요 자회사도 면세 채널 부진…온라인 채널은 성장세

이니스프리는 '블랙티 유스 인핸싱 앰플' 및 '레티놀 시카 앰플' 등을 집중 육성하며 고기능성 제품군을 강화했다. 면세 채널의 매출 하락으로 전체 매출과 영업이익은 하락했다.

에뛰드는 인플루언서 협업 제품 출시 등 핵심 카테고리에서 경쟁력을 강화했지만 로드샵 매장 감소와 면세 매출 축소로 전체 매출은 하락했다. 채널 믹스 개선 및 고정비 감소로 영업이익은 흑자로 전환했다.

에스쁘아는 페이스 메이크업 카테고리의 신제품을 중심으로 멀티브랜드숍과 온라인에서 선전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확대됐다. 일본 역직구 시장에서 높은 성장을 이뤄내며 해외 사업도 확장했다.

아모스프로페셔널은 비건 염모제 신규 출시 등으로 경쟁력을 제고하며 아모스프로페셔널 브랜드의 매출이 성장했다. 신제품 출시를 통해 '클리닉 라인'의 포트폴리오를 강화하고 신규 살롱 거래가 확대된 아윤채도 높은 매출 성장을 이뤄냈다.

오설록은 설 선물세트와 프리미엄 티세트의 판매 호조 및 입점 플랫폼 매출의 성장으로 전체 매출이 크게 확대됐다. 온라인 매출의 비중이 확대되며 영업이익도 개선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해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