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둔촌주공' 평행선 계속…일부 조합원, 시공단 면담 나선다
© News1 구윤성 기자


 '단군 이래 최대 재건축'이라 불리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 공사가 한 달 가까이 중단된 가운데 조합 내부 갈등도 심화하는 분위기다. 현 집행부에 반기를 든 일부 조합원들은 시공사업단과 면담을 추진한다.

11일 정비업계에 따르면 '둔촌주공 조합 정상화위원회'는 이날 오후 시공사업단(현대건설·HDC현대산업개발·대우건설·롯데건설)과 만나 면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둔촌주공 입주자예정모임' 등 일부 조합원들이 발족한 비상대책위원회 성격의 단체다. 위원회는 공사 중단이 더 길어질 경우 조합 집행부 해임을 추진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위원회 관계자는 "조합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이 공사재개 여부인데 현 조합은 조합원들에게 이를 알려주지 않고 있다"며 "시공사업단을 만나 공사재개를 하려면 어떤 요건이 충족돼야 하는지 등을 파악해 조합원에게 알릴 것"이라고 말했다.

현 조합 집행부와 시공사업단은 2020년 6월 공사비를 2조6708억원에서 3조2294억원으로 증액하는 계약의 유효성을 두고 대립하고 있다. 조합은 이전 집행부가 시공사업단과 체결한 계약은 무효라고, 시공사업단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맞선다.

조합 집행부는 공사비 증액 계약이 무효라며 법원에 계약 무효 확인 소송을 냈고, 총회를 열어 '공사비 증액 의결' 취소 안건도 가결했다. 시공사업단은 이에 맞서 지난 15일 0시부터 공사 중단과 유치권 행사에 나섰다. 둔촌주공 재건축은 공정률 52%에서 공사가 멈춰있다.

일반 조합원들은 조속한 사업 정상화를 바라고 있지만, 양측의 입장이 평행선을 달리면서 사태가 장기화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조합은 공사 중단이 10일 이상 이어지면 계약 해지에 나선단 방침을 세웠지만 아직은 사태를 지켜보는 모습이다.

서울시도 사태에 개입하고 있지만 아직 양측이 입장차를 좁히진 못하고 있다. 사안의 적극적인 중재를 당부했던 오세훈 서울시장은 6·1지방선거 공식 후보 등록 첫날인 다음날(12일) 시장직에서 사퇴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권한대행 체제에서는 행정2부시장이 둔촌주공 관련 보고를 계속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시공 경험이 많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적정 공사비 산정 조언 등 사안 해결에 도움을 주는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둔촌주공 재건축 사업은 강동구 둔촌1동 170-1번지 일대에 지상 최고 35층, 85개동, 1만2032가구(임대 1046가구 포함) 규모의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사업이다. 일반분양 물량만 4786가구에 달한다.

부동산R114에 따르면 올해 서울 공급 예정물량은 약 4만9000가구로 추정되는데, 둔촌주공 재건축의 연내 분양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면서 약 4분의 1 물량이 증발했다.

이외 2678가구 규모의 송파구 잠실 진주 재건축은 공사 현장에서 유물이 발견돼 연내 분양이 불투명하다. 서초구 신반포15차 재건축(641가구), 신반포4지구 재건축(3307가구), 방배5구역 재개발(2796가구) 등도 연내 분양 시기가 미정이다. 동대문구 이문1·3구역과 은평구 대조1구역, 성북구 보문2구역 등도 분양 시기가 뒤로 밀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동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