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동차
기아, 첫 목적기반모빌리티(PBV) '니로 플러스' 나온다…사전계약 돌입
기아의 '니로 플러스'. (기아 제공) © 뉴스1


 기아는 이달 말 출시 예정인 첫번째 목적 기반모빌리티(PBV) '니로 플러스'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니로 플러스는 1세대 니로 EV(전기차)를 기반으로 전고와 전장을 늘리고 실내 구성을 최적화해 차별화된 공간성을 확보했다. 기획 단계부터 고객 의견에 귀 기울여 고객별 맞춤 사양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64.0kWh 고전압 배터리와 최고 출력 150kW 모터, 구름 저항을 개선한 신규 타이어를 탑재했으며 회생제동 시스템 제어를 최적화해 1회 충전 시 392km를 주행할 수 있다. 특히 도심 주행의 경우 1회 충전으로 433km를 주행할 수 있다.

니로 플러스는 업무용 모델과 택시 모델로 출시된다. 업무용 모델은 일상 목적의 운행에 필요한 넉넉한 실내 공간은 물론 캠핑, 피크닉에 최적화된 '캠핑 패키지'를 선택사양으로 운영한다. Δ실내 V2L 콘센트 Δ러기지 멀티 수납트림(이하 수납트림) Δ평탄화 보드 Δ캠핑 테이블 등을 포함하는 캠핑 패키지는 항상 차량에 적재해 쉽게 꺼내 쓸 수 있도록 기획됐다. 트렁크 공간을 적게 차지해 편의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기아의 '니로 플러스. (기아 제공) © 뉴스1


기아는 니로 플러스 택시 모델 고객을 위해 다양한 맞춤 서비스를 제공한다. 택시 모델 한정 고전압 배터리 10년/30만km의 업계 최장 보증 기간을 적용하고 국내 최초로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Battery Refurbish Service)'를 제공한다. 이 서비스는 10년/30만km의 보증기간이 끝났거나 사고 등으로 배터리를 유상으로 교체해야 하는 경우, 새 배터리 대비 3분의 1 가격에 신품급 재생 배터리로 교체해준다. 이밖에 개인택시 고객 대상 구독형 충전 요금제와 법인택시 고객 대상 100kW급 급속 충전기 무상 설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아는 전기차 구매 고객 중 개인택시를 운영 중인 개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국내 최초 개인택시 전용 멤버십인 '기아 EV 멤버스 택시'를 제공한다. 이 멤버십은 Δ충전 서비스 사업자별 회원가입 없이 충전할 수 있는 '충전 로밍' 서비스 Δ월 최대 1400kWh까지 할인된 요금으로 충전할 수 있는 구독형 충전 요금제 '기아 그린패스', Δ기존 기아 신차 구매 이력 합산 신차 구매 포인트 Δ카카오 T 블루 가입 지원 Δ주요 기사식당 연계 바우처 등의 서비스를 담고 있다.

기아 관계자는 "니로 플러스는 소비자 니즈 기반으로 개발된 PBV로, 향상된 공간성과 편의성 외에도 택시고객 전용 멤버십,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 구독형 충전 요금제 등 다양한 고객 맞춤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모빌리티 라이프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니로 플러스의 가격은 세제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 Δ택시 모델 라이트 트림 4621만원 Δ택시모델 에어 트림 4778만원 Δ업무용 모델 에어 트림 4778만원 Δ업무용 모델 어스 트림 4904만원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김동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