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KAI, 슬로바키아 국제방산전시회 참가…"동유럽 시장 진출 가속화"
로베르트 토트 슬로바키아 공군사령관이 국제방산전시회 KAI 부스를 방문했다 KAI 부스를 방문한 슬로바키아 공군사령관 로베르트 토트 공군 소장(왼쪽에서 세번째) © 뉴스1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서 열린 국제방산전시회(IDEB 2022)에 참가해 KF-21 전투기, FA-50 경공격기, LAH 소형무장헬기 등을 전시하는 등 동유럽 시장 진출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고 12일 밝혔다.

2006년부터 2년마다 열리는 IDEB 전시회에는 세계 70여 개의 국방과학기술 기업이 참여한다. KAI의 경우 이번이 첫 참가다.

KAI는 슬로바키아와 폴란드, 체코, 헝가리,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핀란드 등 노후 전투기 대체가 필요한 잠재 수출국과 면담을 진행했다.

또 FA-50 공동마케팅 파트너인 록히드마틴을 만나 북대서양 조약 기구(NATO)와 유럽연합(EU)는 물론 동유럽 시장 특성과 동향 정보를 교류하며 수출 확대를 위한 전략을 공유했다.

KAI는 신냉전이 가속화되면서 세계 각국에서 자주국방 실현을 위한 국방비 증액 움직임이 활발해 지고 있는 세계 정황 속에서 FA-50의 동유럽 시장 진출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한국공군도 지난 4일 국회에서 열린 공군전력 발전 방향 세미나’에서 노후 전투기 대체를 위한 방안으로 FA-50 성능개량 및 20대 추가 확보 필요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봉근 수출혁신센터장 상무는 "FA-50 성능개량 시 노후 전투기 대체와 한국 공군의 전력 증강은 물론 경공격기 시장에서의 압도적 우위 선점이 가능해 수출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주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