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현대로템, 국내 3대 신용평가사 등급 상향…"투명경영 성과"
 

 현대로템은 국내 3대 신용평가사인 한국신용평가, 한국기업평가, NICE신용평가의 신용등급이 기존 BBB+(긍정적)에서 A-(안정적)로 올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20년 이후 약 2년만의 신용등급 상향이다.

한국기업평가는 현대로템의 재무구조 개선 노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2020년 이후 매출 증가 추세 및 영업 흑자 구조가 유지되고 있는 점이 주효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20년 1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9분기 연속 흑자를 이어가고 있다.

NICE신용평가는 철도, 방산, 플랜트 등 현대로템의 다변화된 사업구조를 안정적으로 평가했고 한국신용평가는 철도부문 수주 프로젝트 양산 본격화에 따른 재무안전성을 확보할 것으로 평가했다.

현대로템은 지난 2020년 비상경영체제를 선포하고 투명경영 활동을 통해 '클린 컴퍼니(Clean Company)'로 전환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투명수주심의위원회 도입으로 수주 심의를 투명하게 진행하고 리스크 요인을 사전에 차단하는 등 사업 입찰의 전 과정에 대한 관리체계를 표준화하고 투명성을 확보했다.

또 사업별 맞춤형 수주 활동을 펼치고 연구소, 구매, 생산 등 벨류체인 전반에 걸쳐 근본적인 체질 개선에 나서는 등 주력사업 경쟁력을 끌어올렸다. 철도 신호, 운영, 유지보수 등 고부가가치 사업 비중을 확대해 안정적인 성장 기반을 구축하고 수소전기트램, 수소충전인프라 등 미래 신사업도 추진 중이다.

방산 부문에서는 K2전차 4차 양산 수주를 비롯한 전차 유지보수 사업을 확대해 안정적인 성장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플랜트 부문은 자동화 설비에 기반한 스마트 물류 사업을 집중 육성한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우호적인 업황이 지속될 시 향후 추가적인 신용등급 향상까지도 기대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투명경영 활동을 통해 경영의 안전성과 연속성을 확보하는 등 시장에서 계속 신뢰받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조수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