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CEO
신일, 창립 63주년 “일상의 행복을 높이는 종합가전 기업 만들자”
  • 조해림 기자
  • 승인 2022.07.14 11:07
정윤석 신일전자 대표이사

대한민국 종합가전 기업 신일전자(이하, 신일)가 창립 63주년을 맞아 새로운 비전과 목표를 공유했다.

정윤석 신일전자 대표이사는 14일 “지속적인 혁신으로 일상의 행복을 높이는 종합가전 기업으로 도약하자”는 새로운 비전을 발표했다.

정 대표는 국내외 경영 환경의 불확실성이 커진 상황 속에서 변화와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선제적이고 유연한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일은 지난해 매출 1936억원을 기록하고 역대 최대 실적을 달성한 데 이어, 2025년까지 매출 5000억원을 달성하겠다는 중장기적 목표를 제시했다. 정 대표는 이를 위해 품질 우선주의에 입각한 고부가가치의 프리미엄 상품 개발로 수익성을 확보하는 전략을 구사할 것을 강조했다.

먼저 신일의 캐시카우 역할을 맡고 있는 선풍기의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 상품을 확장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선사하고 시장 지배력을 유지해 나갈 것을 제시했다.

또한 가전 시장의 새로운 흐름에 맞춰 변화할 수 있도록 신규 상품군을 적극적으로 개발해 종합가전 기업으로 도약할 것을 당부하고, 매출 성장을 견인할 수 있는 고마진 신규 상품군을 확대·강화할 것을 제안했다.

이에 신일은 올 하반기에 그중 하나로 지난해 출시 후 시장의 반응이 좋았던 ‘에코 음식물 처리기’를 한 층 더 업그레이드해 선보이고, 반려동물 양육 인구가 증가하는 점을 고려해 펫 기능을 탑재한 프리미엄 라인의 헤어드라이어를 출시할 계획이다.

정 대표는 전 연령을 아우르는 100년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기술력과 함께 디자인 역량을 강화해 나갈 것을 강조하며, MZ세대가 선호하는 트렌디한 디자인을 접목한 가전을 출시해 나갈 것을 제시했다.
 

조해림 기자  chohealim@thedailymoney.com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해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