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금융종합
한은 총재·금융위원장 첫 회동 "시장 안정 위해 공조 강화""정책 공조 강화…금융 리스크 공동점검"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8일 처음 회동했다.(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8일 처음 회동했다.(사진=금융위원회 제공)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와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18일 처음 회동해 '경제·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공조 강화'에 뜻을 모았다.

이 총재와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한국은행에서 만나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경기 하방위험 증대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

두 사람은 구체적으로 통화정책과 금융정책이 조화롭게 운영될 수 있도록 공조를 강화하고, 시장 변동성이 크게 확대될 경우 적기에 시장 안정 조치를 시행할 수 있도록 부문별·시스템 리스크를 계속 공동 점검하기로 했다.

또 취약차주, 한계기업 등 취약부문의 잠재부실이 현재화 돼 금융시장의 안정성과 건정성을 위협하지 않도록 민생 부담 경감에 힘을 모으는 한편, 가계부채의 구조와 체질개선에도 만전을 기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은과 금융위는 "앞으로도 한은 총재와 금융위원장이 격의 없이 만나는 기회를 수시로 마련하고, 실무진 간 소통도 강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박성완 기자 pswwang@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