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지자체장 '부동산 원톱' 강남구청장…40채, 500억원대경실련 조사…"광역·서울·경기단체장 평균 부동산 재산 23억… 국민 6배"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이 3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6.1 지방선거 광역 및 서울경기 기초단체장 당선자 73명의 부동산 재산분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관계자들이 3일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6.1 지방선거 광역 및 서울경기 기초단체장 당선자 73명의 부동산 재산분석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류영주 기자

지난 6·1 지방선거 광역 및 서울·경기 기초단체장 당선자들의 부동산 재산이 평균 23억 원으로 국민 평균 부동산 재산(3억7천만 원)의 6배가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기자회견을 열고 전국 광역자치단체장 17명과 서울 구청장 25명, 경기 지역 기초단체장 31명 등 총 73명의 부동산 재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경실련은 지난 5월 14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후보자 재산 신고사항'을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당선자들의 1인 평균 부동산 재산이 23억1천만 원이라고 밝혔다. 소속 정당별로 분석하면 1인 평균 부동산 재산은 국민의힘 27억8천만 원, 더불어민주당 10억5천만 원이었다.

전체 단체장 중 부동산 재산이 가장 많은 인물은 조성명 강남구청장이었다. 조 구청장은 건물 352억 원, 토지 160억8천만 원 등 부동산 재산이 총 512억9천만 원에 달했다. 조 구청장은 강남 도곡동 아파트 1채와 고양시 일산서구, 강원 속초에 오피스텔 39채 등 총 40채를 신고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72억4천만 원으로 두 번째로 부동산 재산이 많았다. 김영환 충북도지사 65억 7천만 원, 박형준 부산시장 57억5천만 원, 문헌일 구로구청장 37억7천만 원, 오세훈 서울시장 37억5천만 원, 이상일 용인시장 30억8천만 원, 류경기 중랑구청장 30억3천만 원, 박희영 용산구청장 30억2천만 원, 홍준표 대구시장 30억1천만 원 순으로 뒤를 이었다.

본인·배우자 신고 재산 기준 다주택자는 총 15명으로 분석됐다. 이성헌 서대문구청장, 서태원 가평시장 등 2명은 주택 3채를 신고했다.

토지재산은 40명의 당선자가 총 234억 원을 보유했다. 1천㎡ 이상 농지를 보유하고 있는 당선자는 모두 23명이었다.

경실련은 "농지법상 비농민이 예외적으로 소유할 수 있는 주말·체험용 농지는 1천㎡ 미만으로 제한된다"며 "이들이 보유하고 있는 농지에서 실제 경작을 하고 있는지, 취득과정은 적법했는지 등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총 19명의 당선자는 가족 35명의 재산 고지를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재산은닉을 위한 고지거부를 폐지하고 축소 없이 사실대로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CBS노컷뉴스는 여러분의 제보로 함께 세상을 바꿉니다. 각종 비리와 부당대우, 사건사고와 미담 등 모든 얘깃거리를 알려주세요.

CBS노컷뉴스 김정록 기자 rock@cbs.co.kr

<노컷뉴스에서 미디어N을 통해 제공한 기사입니다.>

Copyright ⓒ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컷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