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산업 보험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신청자 모집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신청자 모집

생명보험재단 블로그 통해 4월 30일까지 신청 가능
2017년 11월부터 2018년 10월 사이 출산 예정, 중위소득 130% 이하 고위험임신 진단 받은 모든 임산부 대상
2009년부터 9년간 고위험 임산부 총 3640명에게 약 26억8천만원 지원

2018년 고위험임산부 의료비지원사업 포스터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이사장 이종서, 이하 생명보험재단)이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회장 황연옥)와 함께 4월 30일까지 ‘2018년 상반기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 신청자를 모집한다.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사업’은 생명보험재단이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와 함께 조산, 임신성고혈압, 임신성당뇨 등 임산부 및 태아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질환을 진단 받은 고위험 임산부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제공하고 저출산 해소에 기여하기 위해 2009년부터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사업이다.

올해 신청대상자는 2017년 11월부터 2018년 10월 사이 분만 예정(40주 기준)인 2018년 전국 중위소득 130% 이하(2인 가족 기준 월평균 307만1000원)의 임산부로, 전문의로부터 고위험 임신 진단을 받았으면 지역, 나이, 출산여부와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대상자는 산모 나이, 자녀 수, 중증도, 소득 수준을 심사해 선정하며, 진료, 검사, 입원, 분만 등 임신부터 분만까지 전 과정에서 지출한 모든 의료비가 지원된다. 기초수급대상자와 특이질환자(암, 전신홍반루푸스)에게는 1인당 최대 100만원까지, 그 외 질환은 최대 60만원까지 차등 지원할 예정이다.

2016년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정책연구원이 발표한 ‘임신 및 출산 지원 강화를 위한 기초조사 연구’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4년까지 전체 임산부는 거의 매년 줄어든 반면 전체 임산부에서 차지하는 고위험 임산부의 비중은 해마다 증가했다.

연도별 추이를 살펴보면 전체 임산부는 2011년 45만5737명, 2012년 46만7511명, 2013년 42만1439명, 2014년 42만1775명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고위험 임산부는 2011년 3만5974명(7.9%), 2012년 3만9146명(8.4%), 2013년 3만8140명(9.0%), 2014년 4만1051명(9.7%)으로 증가했다.

고위험 임신은 정상 임신보다 의료비 지출이 높아 경제적 부담이 가중되기 때문에 이에 대한 실질적 지원이 절실하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지난 2009년부터 9년간 총 3640여명의 고위험 임산부들에게 약 26억8천만원을 지원하며,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증진 및 출산장려 사회분위기 확산을 위해 기여해왔다.

생명보험재단 조경연 전무는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은 건강한 출산을 돕고, 산모들의 향후 출산 의욕을 고취시켜준다는 점에서 저출산 해소에 기여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생명보험재단은 고위험 임산부들이 건강한 아이를 출산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고 밝혔다.

‘2018 상반기 고위험 임산부 의료비 지원 사업’ 신청은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블로그에서 인터넷 접수 후에 가능하며 5월 8일(화)까지 첨부 서류를 인구보건복지협회 서울지회로 우편 발송하면 된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 법인이다. 고령화 극복 지원사업, 저출산 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한영주 기자  hyj

<저작권자 © 데일리머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Back to Top